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종구 "일자리 쏟아지는 ‘혁신도시 광주’ 만들겠다"

기사승인 2020.04.02  22:19:58

공유
default_news_ad1

미래통합당 광주시(을) 국회의원 후보 이종구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굴뚝산업이 아닌 ICT 혁신산업단지를 조성하여 광주를 제2의 강남으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으로서의 경험을 살려, 벤처의 산실이었던 강남 테헤란 밸리와 같은 혁신단지를 광주에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또 “청년창업벤처허브를 개소하여 광주를 벤처혁신의 도시로 변화시키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후보는“광주는 기업을 유치해 산단을 조성할만한 땅이 충분하다. 이 곳에 기업이 들어선다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이요, 주변 교통 등 인프라가 확충되어 광주를 크게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광주시에 적용되고 있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광주시는 전지역이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자연보전권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99.3%의 지역이 팔당원 상수원수질보전특별대책지역 1권역으로 묶여 있다. 팔당 상수원 보호구역도 19.4%에 달하며 수변구역이 2.2%이다. 개발제한구역도 24.2%에 달한다. 이런 규제 탓에 공장의 신설 및 증설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광주에서는 기업인이 할 수 있는게 없다는 원성도 끊이지를 않는 실정이다.

이 후보는 “공장 신설 및 증설 자체가 불가능하여 기업이 성장하면 공장 증설을 위해 타지역으로 이주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중첩 적용되고 있는 수도권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살펴봤더니 대부분 시행령을 개정하면 되는 일”이라며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공업용지 조성사업 제한 면적 규모 확대(현행 6만㎡→20만㎡) ▲수도권 규제 도입 이전 기존 공장의 증설 허용(현행 1,000㎡→기존 면적 200%까지 증설) ▲ 계획관리 지역내 기존 공장 건폐율 확대(현행 40%→50%)라는 세부 공약도 제시했다.

이종구 후보는 혁신기업유치, 규제개선을 통해 견실한 기업의 외부 유출을 막고, 지역내 고용을 늘려 광주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